가스公, 허술한 리스크 관리 보완 시급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무역변호사 댓글 0건 조회 407회 작성일 20-06-11 10:59

본문


c0475aaf06f399e994ac49a5135d061f_1591840721_1685.png


c0475aaf06f399e994ac49a5135d061f_1591840723_2994.png

 



[앵커]
혈세 130억원을 날리게 된 한국가스공사의 부실한 채권관리, 연일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어떤 이유이든 내부의 전문성 부족과 허술한 리스크 관리 능력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공사 차원의 뼈를 깎는 혁신과 재발방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야무진 기자가 간다, 한현호 기잡니다.

[기자]
미정산금 130억원을 돌려주지 않으면 현대상선 재산을 가압류하겠다.
돈을 받지 못하자 한국가스공사의 초기 대응은 합리적이고 강경했습니다.
또 2016년에는 현대상선, 현대LNG해운에게 3자 중재도 제안했고, 두 회사가 이를 거부하자 법적 조치를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그 뒤 2년이 지난 2018년 현대상선과의 중재에서 패소하기까지 예고했던 법적 조치는 없었습니다.
공사 측은 당시 현대상선에 대한 법정관리가 논의되는 등 해운업 전반의 불황을 고려해 법적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채권 소멸 기간인 2년을 고려했다면 최소한의 안전장치는 만들어야 했습니다.

[허찬녕/관세무역 전문변호사]
"2년이 지나기 전에 소를 제기하든지 아니면 제척기간 연장에 대해서 당사자끼리 합의할 수도 있어요.
2년이 지나도 나중에 청구할 수 있도록 한다 이런 식으로 제척기간을 연장할 수 잇거든요.
그 두가지 중 최소한 하나는 했어야 했는데 안 한거죠."


전문가들은 공기업의 취약한 리스크 관리와 전문성 부족을 원인 중 하나로 지목합니다.

[전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인]
"공기업이 큰 사업을 벌이다 보면 수백 억에서 수천 억이라는 돈이 왔다갔다 할 수 잇거든요.
한 두명의 담당자들이 보고선 그 결과를 책임지기에는 자칫 놓치는 부분들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자문단들이 꼼꼼하게 같이 움직일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게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국가스공사는 내부감사를 통한 담당자 징계와 함께 재발방지를 위한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문제가 된 수송분야에 혁신TF를 만들어 계약서상 불합리한 조항을 찾고 수정하는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김기수/한국가스공사 도입영업본부장]
"모든 수송계약 규정을 법적인 룰 안에서 적용될 수 있도록 재정비 중에 있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문제점이 있는 부분들은 이번 기회에 일괄 정비토록 하겠습니다."

또 공사 내 내부통제부와 감사실의 감독 기능을 강화하고 법률과 계약전문가로 자문단을 꾸려 공사가 맺은 계약에 대한 면밀한 검증 작업을 벌일 계획입니다.

[클로징]
이번 사건은 공사 내부의 전문성 부족과 부실한 리스크 관리로 인해 비롯된 만큼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선

보다 철저한 검증과 함께 감독과 평가 기능이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TBC 한현홉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크롤 퀵메뉴